> 지역소식 > 광양
광양상공회의소, 2022년 4/4분기 기업경기전망조사(BSI)광양지역 기업 2022년 4/4분기 기업경기 전망지수 82.7
정경화 기자  |  jkhky@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9.16  21:12: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광양상공회의소(회장 이백구)가 지역기업 100여 곳을 대상으로 8월 24일부터 9월 07일까지(휴일제외 10일간) 조사한 ‘2022년 4/4분기 기업경기전망조사' 결과, 기업경기전망지수(BSI : Business Survey Index)’가 82.7로 집계되었다고 밝혔다.

이는 3/4분기(48.5) 보다는 상승(34.2↑)으나 기저효과로 4분기에도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기업경기전망지수(BSI)는 기업들의 현장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0~200 사이로 표시되며, 100을 넘으면 이번 분기 경기가 전 분기에 비해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음을, 100 미만이면 반대로 악화될 것으로 예상함을 의미한다.

2022년 경제성장률 전망에 대해서는 1.5%가 21.2%, 2.0%는 38.5%, 2.5%는 30.8%, 3.0%는 9.6%가 응답했다. 정부 전망치 2.6%와 비슷한 예상치다.

한편 OECD 전망치는 2.7%, IMF 전망치는 2.3%이다.

내년도 경기전망치 예상은 ‘악화될 것’으로가 65.5%, ‘호전될 것’으로 전망한 기업은 34.5%로 나타났으며 ‘악화’ 주된 요인으로 물량감소와 단가하락에 따른 매출 감소(47.4%)가 절반 가까이 차지한 반면 ‘호전’ 주된 요인으로 수주 증가(60.0%)로 답해 업종에 따라 차이를 나타났다.

올해 초 계획한 목표치에 대한 금년 실적(영업이익)은 57.7%가 목표치 달성·근접으로 답해며 목표치 미달은 40.4%, 목표치 초과는 1.9% 순으로 나타났다.

금년 실적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대내외 리스크는 ‘원가 상승 및 원자재 수급불안’(30.5%)을 꼽았으며 이어 ‘금리 인상 기조’(21.2%), ‘환율 등 대외 경제지표 변동성 심화’(16.9%), ‘인플레이션에 따른 민간 소비 위축’(8.5%), ‘美·中 갈등 등 공급망 리스크’(6.8%), ‘기업 부담법안 등 정책 리스크’와 ‘대출기한 만료 등 자금 조달 어려움’(각각 5.1%), ‘주요국 경기 둔화로 인한 수출 부진’(4.2%), ‘인력 부족 등 기타’(1.7%) 순으로 응답했다.

자금 조달 수단을 묻는 질문에는 ‘은행·증권사 차입’(48.4%)과 ‘내부 유보자금’(29.5%) 비중이 높았으며 ‘정부지원금’(13.7%), ‘주식채권 발행’(6.3%), ‘기타’(2.2%)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해 비중이 늘어난 자금 조달 수단은 ‘은행·증권사 차입’(61.0%)과 ‘내부 유보자금’(22.0%)이 주를 이뤘으며 ‘정부지원금’(11.9%), ‘주식·채권 발행’(1.7%), 기타(3.4%) 순으로 큰 차이가 없었다.

가장 주요한 자금 조달 목적으로는 ‘임대료·인건비 등 고정비용’(61.3%)를 차지했으며 ‘설비투자 및 사업 확장’(26.9%), ‘채무 상환과 자산 투자’(각각 5.8%) 순으로 답했다.

현재의 자금 사정에 대한 평가는 ‘보통’(44.2%)과 ‘어려움’(36.5%)이 병존한 가운데 양호는 13.5%,‘ 매우 어려움’은 3.8%, ‘매우 양호’는 1.9%로 조사됐다.

자금 사정이 어려운 이유로는 ‘매출 부진에 따른 현금흐름 제한’이 40.6%, 이어 ‘생산비용 상승으로 유보자금 부족’(34.4%), ‘대출금 상환 및 이자 부담 과다’(15.6%), ‘보유자산 대비 대출한도 초과’(6.3%), ‘대출금 연체 및 신용등급 하락’(3.1%) 순 이었다.

자금 운용상의 주요 리스크 요인으로는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출금리 상승’(57.1)을 우선 꼽았으며 ‘환율 상승으로 외화차입 부담 증가’와 ‘정책자금 축소’(각각 11.4%), ‘금융대출·자금조달 관련 규제’(8.6%), ‘원리금 상환유예 조치 종료’(4.3%),‘ 매출부진·환율상승 등 기타’(7.1)로 답했다.

광양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코로나19 팬더믹 속에 금리 인하와 확장 재정정책에 따른 인플레이션으로 세계 각국은 경쟁적으로 정책금리를 인상하는 등 긴축 기조로 돌아서고 있다”며 “미 연준 파월 의장은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 와이오밍주 잭슨홀미팅에서 “중앙은행이 미국 경제에 약간의 고통을 초래할 방식으로 금리를 지속 인상할 것이라고 말해 추가 자이언트스텝(0.75%포인트 인상) 가능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이어 “연준의 통화긴축 장기화 영향으로 국내적으로는 금리와 환율이 동시에 압박을 받으면서 물가와 성장, 경상수지 등 경제 전반에 부담이 커지고 있다”며 “킹달러(달러 초강세)에 원-달러 환율이 1400원대 가시권에 들어온 상황이며, 무역수지 적자가 14년만에 5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하는 등 성장의 뒷받침이 됐던 수출 둔화와 물가상승 등으로 민간소비도 하락하면 성장세가 꺾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어 세심한 관심과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경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광양만투데이  |  등록번호 : 전남 아 00249  |  등록일 : 2014. 07. 23
발행인ㆍ대표 : 정경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경화  |  e-mail : jkhky@hanmail.net
전남 광양시 광양읍 와룡1길 26  |  Tel : 061)791-7667  |  Fax : 061)763-9901
Copyright © 2022 광양만투데이 www.gymtoday.ne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