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특집 > 문화예술산책
예울마루, 국립발레단<백조의 호수>개최국내 최고 무용수 모인 국립발레단의 대표작 <백조의 호수> 여수 최초 공연
윤미연 기자  |  ymygy@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3  21:07: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GS칼텍스 예울마루(이하 예울마루)가 정통 클래식 발레의 정수를 느낄 수 있는 국립발레단의 '백조의 호수'를 오는 20일과 21일 이틀 동안 예울마루 대극장에서 저녁 7시 30분 개최한다.

차이콥스키 3대 발레 걸작으로 꼽히는 ‘백조의 호수’는 음악 자체만으로도 유명한 클래식 발레의 대명사로 “발레는 몰라도 ‘백조의 호수’는 안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져 있고 사랑받는 작품이다.

이번 공연은 국내 최고의 무용수들이 모인 국립발레단의 전막 공연으로 볼쇼이 발레를 세계 중심으로 끌어올린 발레 안무의 거장 유리 그리고로비치가 재해석한 안무 버전으로 펼쳐진다.

작품의 줄거리는 악마의 저주에 걸려 낮에는 백조로, 밤에는 사람으로 변하는 공주 오데트와 그녀를 사랑하는 왕자 지그프리트의 동화같은 이야기다.

두 가지 엔딩을 갖고 있는 이 작품은 이번 공연에서 흔히 알려진 비극적 결말 대신 ‘진정한 사랑이 운명을 이긴다’는 해피엔딩으로 관객들에게 행복한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주목할 만한 장면은 주인공 오데트 공주와 지그프리트 왕자가 호숫가에서 처음 만나 추는 ‘백조 아다지오 파드되’다. 여러 갈라 공연에서도 자주 선보여지는 이 장면은 두 남녀의 섬세하면서도 우아한 몸짓이 차이콥스키의 선율과 어우러져 ‘백조의 호수’를 대표하는 장면이자 관객들이 가장 손꼽아 기다리는 명장면이다.

이 밖에도 1인 2역을 맡은 청초한 백조 오데트가 요염하면서도 섹시한 흑조 오딜로 변신해 선보이는 표정 연기와 32회전 푸에떼 등 고난도 테크닉이 가득한 2막 역시 작품의 백미로 꼽힌다.

예울마루는 지난 해 국립발레단의 창작발레 ‘호이 랑’의 세계초연을 개최하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번 ‘백조의 호수’ 역시 지방에서는 쉽게 만날 수 없는 전막 공연으로 펼쳐져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티켓가격은 R석 8만원, S석 6만원, A석 4만원이며 4인 구매 시 R석 패키지 25만원, S석 패키지 18만원의 할인혜택이 제공된다. 자세한 내용은 예울마루 홈페이지(www.yeulmaru.org)와 대표전화(1544-7669)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미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광양만투데이  |  등록번호 : 전남 아 00249
발행인ㆍ대표 : 정경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경화  |  e-mail : jkhky@hanmail.net
전남 광양시 광양읍 와룡1길 26  |  Tel : 061)791-7667  |  Fax : 061)763-9901
Copyright © 2020 광양만투데이 www.gymtoday.net . All rights reserved.